뉴스

서울 재건축·재개발 내년 2만8000가구…9년 만에 최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랜드타운 작성일13-11-16 12:10 조회3,751회 댓글0건

본문

한국경제 부동산

입력: 2013-11-15 21:30:08 / 수정: 2013-11-16 06:07:33
32개 단지 쏟아져…분양열기 이어질까

고덕 주공·가락 시영 등 대규모 재건축 착수
단기간 이주 몰리면서 '국지적 전세난' 우려도
 
 
내년 서울의 재건축·재개발 구역을 헐고 새롭게 공급할 아파트가 2만8000가구에 달해 2005년 이후 9년 만에 최대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대부분 교통 교육 등 주거 여건이 비교적 양호한 도심 단지들이어서 실수요자의 내집 마련 기회가 한층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노후 아파트 철거에 따른 주민 이주가 늘어나면서 지역별로 전세난이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신규 분양시장 활기 기대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년에 노후 건물을 철거하고 일반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알려진 서울시내 재건축·재개발 단지는 32곳, 2만7980가구로 집계됐다.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경우 일반적으로 ‘관리처분인가(조합원 자산 평가·배분)’ 단계에 이르면 1년 내에 주민 이주와 신규 분양으로 이어진다.

서울의 재건축·재개발구역 내 아파트 분양은 2005년 3만4488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 따른 주택시장 침체로 2010년 1만2398가구까지 줄었다. 올해는 강남권을 중심으로 공급이 늘면서 2만4060가구로 증가했다.

여기에 관리처분 이전 단계인 사업시행인가 과정에 있는 100곳, 9만6659가구 중에서 이미 기존 주민들이 이삿짐을 싼 송파구 ‘가락 시영’ 등도 분양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실제 분양물량은 3만가구를 웃돌 수도 있다. 2011~2012년 사업시행인가를 끝낸 강동구 ‘고덕 주공’ 1만1378가구도 분양 채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역별 전세난 미리 대비해야

재건축·재개발 아파트 공급 증가에 따른 전세난 우려도 나온다. 단지가 다 지어질 때까지 주민들이 인근 지역에서 전세살이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한꺼번에 전세 수요가 몰리면서 주변 지역 전세물량이 귀해지고 전셋값이 크게 오를 수 있다. 국지적인 전세난 우려가 제기되는 이유다.

실제 가락 시영 재건축 단지는 지난해 8월 이주를 시작하면서 인근 지역인 석촌·삼전동 일대 연립·다세대주택 전셋값이 2000만~3000만원씩 뛰었다. 이에 앞서 강남구 ‘대치 청실’ 재건축 단지도 이주에 들어가면서 주변 지역 전세 물건 품귀 현상이 빚어졌다.

재건축 예정 아파트 1만2000여가구가 몰려 있는 개포지구 일대도 전세난이 점쳐지는 지역이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이주가 이뤄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2000가구 이상 재건축 사업이 진행 중인 지역에 대해 단지별로 인·허가 절차를 1년까지 늦추는 등 ‘정비사업 시기 조정’에 나설 방침이다. 임대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윤지해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재건축 아파트 이주 수요로 임대시장이 불안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관리처분인가 단지들이 몰려 있는 강동·서대문·성동·양천구 일대 세입자들은 이사 시기를 앞당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2017년
제28회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10/28(토)
D- 93